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떼돈, 돈이 무리 지어 있다는 뜻이 아니다?
    떼돈, 돈이 무리 지어 있다는 뜻이 아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남자 1 : 아, 오늘 진수 못 온대.

    남자 2 : 진수는 매번 동문회 빠지네. 식당 한다고 그랬지?

    남자 1 : 오늘 예약 손님이 많아서 장사를 접을 수가 없대요.

    남자 2 : 진수는 아주 떼돈을 벌겠다. 떼돈.

    [정재환]
    떼돈을 벌고 싶다 이야~ 정말 듣고 싶은 말인데요. 떼돈, 그러니까 돈이 무리 지어 있다는 그런 뜻이겠죠?

    [조윤경]
    아닙니다. '떼돈을 벌다'의 사전적인 의미는 어마어마하게 많은 돈을 버는 것을 뜻하는데요. 여기서 '떼'는 나무토막을 엮어 물에 띄워 타고 다니는 것을 말합니다.

    [정재환]
    뗏목을 말하는 것 같은데 이 '떼'와 돈을 버는 게 어떤 연관이 있는 거죠?

    [조윤경]
    먼저 '뗏꾼'을 알아야 하는데요. '뗏꾼'은 조선 시대에 떼를 운행하던 뱃사공을 말합니다. '뗏꾼'은 주로 남한강 물길을 따라 목재나 물자를 운반했는데요. 하지만 급물살과 소용돌이 구간이 많아 매우 위험했다고 합니다.

    [정재환]
    목숨을 걸고 떼를 운행했겠군요.

    [조윤경]
    그래서 위험수당이 붙어 꽤 많은 운송료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그러다 흥선대원군이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경복궁 중건에 나서면서 소나무 운반량이 늘어나고 '뗏꾼'의 몸값 또한 치솟았다고 합니다.

    [정재환]
    얼마나 많이 벌었길래 '떼돈을 벌다'라는 말이 나온 걸까요?

    [조윤경]
    당시 쌀 한 말이 1원 5전이었는데요. 뗏꾼은 인제에서 서울까지 운반하는데 35~40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는 지방관리의 한 달 녹봉 보다 많은 금액이었습니다.

    [정재환]
    떼를 몰아 돈을 많이 벌면서 '떼돈을 벌다', '떼부자'라는 말이 생겨난 거로군요.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떼돈을 벌다'입니다. 

    [조윤경]
    아주 많은 돈을 버는 것을 뜻합니다. 조선 시대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할 때 뗏목을 이용해 나무를 실어 나르는 뗏꾼이 큰돈을 번 것에서 유래했습니다.

    [정재환]
    '떼돈을 번다'는 말은 왠지 비아냥이 섞인 말이라고 생각했는데요. 원래는 목숨 걸고 목재를 옮기며 번 돈이었군요.

    [조윤경]
    떼돈을 버는 것도 좋지만, 정당한 방법과 노력으로 돈을 버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