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길을 왜 몰라" 버스 기사 상해 70대 입건
"길을 왜 몰라" 버스 기사 상해 70대 입건
Posted : 2018-09-11 17:07
지리를 잘 모른다는 이유로 운전 중인 시내버스 기사를 다치게 한 70대가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72살 김 모 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9일 자정쯤 광주 시내버스 안에서 운전기사 56살 이 모 씨의 입에 버스카드를 쑤셔 넣거나 멱살을 잡아채 전치 2주의 피해를 낸 혐의입니다.

김 씨는 운전기사에게 길을 물어봤는데, 잘 모른다고 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 이 씨에게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김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나현호 [nhh7@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