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남 태풍 피해 66억 원, 보길도 특별재난지역 건의
Posted : 2018-09-11 16:34
지난달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인한 전남지역의 피해액이 66억 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완도가 31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장흥 8억 원 등 전남 14개 시와 군에서 피해가 났습니다.

전라남도는 전복 양식장이 파손돼 8억 원의 피해가 난 완도군 보길면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특별 재난 지역은 일반 지역 피해 규모의 2.5배 이상 재해가 나면 대통령 재가를 받아 선포됩니다.

김범환 [kimb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