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비 그치자 드러난 소양호 쓰레기섬...전국 하천 쓰레기 가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16:59
앵커

최근 집중 호우로 전국 강과 호수마다 엄청난 쓰레기가 떠내려왔습니다.

너무 양이 많아서 치우는 것도 버겁다고 하는데요.

일부 하천은 쓰레기로 거대한 섬을 이루고 있습니다.

지환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하늘에서 바라본 북한강 최상류 소양호 지역.

호수 중간이 동그란 원 형태로 섬처럼 막혀 있습니다.

배를 타고 가까이 가봤습니다.

보이는 모든 게 하천 쓰레기.

수심 1m 넘게 빽빽하게 들어차 이게 물인지, 땅인지 구별조차 쉽지 않습니다.

수위가 급격히 늘면서 불어난 물길 따라 쓰레기가 아래로 떠내려온 겁니다.

제가 지금 소양호 상류 지역에 나와 있는데요. 보시다시피 쓰레기로 거대한 섬을 이루고 있습니다.

대부분 썩은 갈대나 나뭇가지인데, 이렇게 플라스틱이나 스티로폼도 눈에 많이 띕니다.

모두 상류 지역 일부 주민이나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입니다.

한쪽에선 이미 썩기 시작해 비릿한 악취가 올라옵니다.

수위는 높아졌는데, 쓰레기 더미에 배 띄우기 힘든 어민들은 속이 탑니다.

[김천심 / 소양호 어민 : 그물도 못 치지. 어망도 못 치지. 그물 치다 보면 쓰레기 때문에 어망에 다 붙어 버려서 칠 수가 없어요. 쓰레기 때문에.]

소양호만 그런 게 아닙니다.

춘천호는 이미 쓰레기와 각종 부유물이 댐 바로 앞까지 잔뜩 밀려 내려왔습니다.

2년 만에 쓰레기로 뒤덮인 대청호 역시 수질 관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7월부터 전국 주요 댐과 보 구간에 떠내려온 부유물은 5만㎥ 가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

이제부턴 치우는 것도 모두 돈이고 일입니다.

선박 그물을 이용해 쓰레기를 모은 뒤, 중장비로 퍼 덤프트럭에 실어 나릅니다.

처리 비용만 수십억 원이 필요합니다.

[김진식 / 환경부 수생태보전과장 : 향후 수거 인력과 선박, 굴착기 등을 총동원하면 앞으로 2주 안에 모두 수거가 완료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집중 호우가 끝날 때마다 반복적으로 흘러들어오는 각종 부유물과 하천 쓰레기.

아무렇게나 버린 쓰레기는 결국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오고 있습니다.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