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은 '뷰티풀 데이즈'
Posted : 2018-09-04 16:48
다음 달 4일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윤재호 감독의 가 선정됐습니다.

배우 이나영·장동윤 씨가 주연을 맡아 탈북 여성의 삶을 중국에서 찾아온 아들의 시선으로 담아냈습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는 79개국에서 3백23편이 초청됐고, 폐막작은 원화평 감독의 입니다.

신설된 '부산 클래식'에서는 영화사적으로 큰 의미를 가진 13편의 영화가 소개되고, 필리핀 영화 100주년 특별전도 마련됐습니다.

'한국영화 회고전'에는 이장호 감독이 선정돼 , 등 대표작 8편이 상영됩니다.

차상은 [chas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