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폭우로 이재민 300명 넘어...댐 수위도 상승
Posted : 2018-09-01 02:56
중부지방에 이어 남부지방 곳곳에 내린 폭우로 이재민이 300명을 넘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젯밤 11시 기준 전국에서 192세대 310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이 가운데 136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인명 피해도 충북 보은에서 6살 어린이가 하천 급류에 휩쓸려 숨지는 등 사망 3명, 실종 1명, 부상 4명으로 늘었습니다.

비가 계속되면서 댐 수위도 상승하고 있습니다.

다목적댐 20곳의 저수율은 어젯밤 11시 기준 평균 63.8%로 예년의 112.9% 수준까지 올라갔습니다.

또, 대전과 전북에서 주택 2채가 반파됐고 전국적으로 주택 1,860채, 상가 247채가 침수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