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돈 번다" 소문에...태양광 패널로 뒤덮인 마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9 10:18
작고한 최명희 작가의 고향이자, 소설의 무대인 '혼불 마을'은 지난해 말부터 개발업자와 전쟁 중입니다.

외지인 14명이 마을 위쪽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세우겠다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개발업자는 1.4 메가와트 규모의 발전소를 허가받으면서 규제를 피하기 위해 100 킬로와트 단위로 필지를 쪼개는 전형적인 편법을 썼습니다.

100 킬로와트 규모 발전소에 2억 원을 투자하면 월 2백만 원을 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농촌 곳곳이 검은 태양광 패널로 뒤덮이고 있습니다.

저금리 시대에 돈 놀릴 곳을 찾는 금융회사들이 뛰어들면서 땅만 있으면 설치비의 90%는 대출로, 나머지 10%는 개발업자가 부담하는 불로소득형 투자까지 성행합니다.

태양광 열풍은 땅값이 싼 전라북도에서 특히 심한데, 지난해 말 현재 전북의 태양광 발전 허가 건수는 만7천831건으로 전국의 34%를 차지했습니다.

에너지자립 시범마을인 이 마을은 다른 방법으로 태양광 발전을 시작했습니다.

먼저 에너지 절약 교육을 받은 뒤 각 가정이 전기소모량에 맞춰 1 킬로와트에서 3 킬로와트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했습니다.

지자체 지원을 받은 대신 각 가정이 돈을 모아 마을 공용의 태양광 발전소를 만들었습니다.

15 킬로와트 규모라 월 수익은 30만 원 정도밖에 안 되지만 마을을 위해 쓸 수 있는 소중한 기금이 쌓이고 있습니다.

탈원전을 앞당기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리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농촌에서는 방향을 잘못 잡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주민 갈등을 부르는 농지나 산지의 태양광 발전소를 규제하되 특정 지역에 대규모 에너지 단지를 조성해 투자 기회를 줄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취재기자 : 송태엽
촬영기자 : 여승구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