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원·충청 지역에 최강 한파 사흘째...영하 20℃ 아래로 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2 22:00
앵커

남부지역은 폭설로 애를 먹었는데, 강원과 충청 지역은 사흘째 이어진 한파로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강원도 횡성이 영하 24.8℃까지 떨어진 가운데 강원과 충청 북부 지역이 영하 20℃를 밑돌았습니다.

이성우 기자입니다.

기자

폭포가 거대한 빙벽으로 변했습니다.

영하 20도 아래까지 내려가면서 폭포가 꽁꽁 얼어붙은 겁니다.

50m 높이의 거대한 얼음기둥을 등반가들이 줄 하나에 의지한 채 한 걸음 한 걸음 오릅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하지만, 패기와 도전 정신으로 빙벽을 정복합니다.

살을 에는 칼바람과 한기에 추울 법도 하지만 등반가들에게 추위는 문제가 되질 않습니다.

[윤석수 / 경기도 고양시 탄현동 : 아침에 여기에 도착했을 때 영하 19.5℃가 찍히더라고요. 할 수 있을까 했는데 마침 바람이 안 불어서 붙으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매서운 한파에 금강도 얼어붙었습니다.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금강이 결빙됐는데 결빙은 강물이 얼어 흐르는 것을 볼 수 없는 상태를 말합니다.

이번 결빙은 평년보다 8일이 늦었지만, 지난해보다는 4일이 빨라졌습니다.

지난 10일부터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면서 금강이 언 겁니다.

이렇게 한파가 이어지면서 겨울 저체온증을 비롯한 한랭 질환자는 벌써 240여 명이 발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강추위에 오래 노출되거나 무리한 신체활동을 하면 혈압이 올라 심장 또는 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특히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외출 시에는 두꺼운 외투 한 벌보다 여러 겹의 옷을 겹쳐 입는 것이 좋다고 조언합니다.

[이재우 / 충북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두꺼운 옷 한 가지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이 조금 더 체온유지에 효과적일 것 같고 너무 달라붙지 않게 달라붙는 것보다는 헐렁한 옷을 여러 겹 겹쳐 입는 게 가장 중요한….]

날이 풀린다고 해도 영하권 추위는 계속될 것으로 보여 지속적인 건강관리는 물론 시설물 관리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YTN 이성우[gentle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