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폭행 의혹' 김광수 의원 귀국...내일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13 16:01
앵커

원룸에서 50대 여성을 폭행한 의혹을 받는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이 일주일 만에 미국에서 돌아왔습니다.

내일(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승배 기자!

김 의원이 원래는 오늘 귀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하루 일찍 들어왔다고요?

기자

애초에는 김 의원이 오늘 귀국하기로 예정돼 있었는데요.

하루 빠른 어제 오후에 미국에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각종 의혹이 불거지며 이목이 쏠린 만큼 취재진을 피해 일정을 앞당겨 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귀국을 확인한 경찰은 곧바로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김 의원에게 월요일인 내일 오전 11시, 전주 완산경찰서에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50대 여성을 때리고 다치게 한 '피의자 신분'이라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앵커

사건을 처음부터 다시 한 번 짚어보겠습니다. 무슨 사건이었죠?

기자

사건은 지난 5일 새벽 2시쯤, 전주시 효자동에 있는 한 원룸에서 벌어졌습니다.

"가정 폭력이 의심된다"는 이웃 신고를 받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집에 들어가 봤더니, 남성과 50대 여성이 둘 다 옷에 피가 묻어 있었고 싱크대에서는 흉기가 발견됐습니다.

여성이 "살려달라"고 하자 곧바로 둘을 분리하고 남성에게 수갑을 채워 지구대로 연행해 기초 조사를 벌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오른쪽 손가락이 많이 다친 상태여서 한 시간 뒤쯤 풀려나 병원 치료를 받았고, 가족을 만난다며 곧바로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알고 보니까 이 남성이 김광수 의원이었습니다.

지구대 직원은 "조사 당시에는 몰랐고, 나중에 조사 일정을 조율하려고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었더니 국회의원이라는 문구가 화면에 떠서 뒤늦게 알았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당사자가 한국에 없는 상태에서 의혹만 꼬리에 꼬리를 물었습니다. 김 의원은 SNS에 해명 글까지 올려 해명에 나섰죠?

기자

그렇습니다. 새벽 시간에 혼자 사는 여성과 원룸에 단둘이 있던 것을 두고 "내연 관계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 의원은 SNS에 글을 올려 반박을 했는데요.

"선거 캠프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가 늦은 시간에 전화를 걸어왔고 자살을 시도하려고 해 이를 말리러 갔다가 다툼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내연녀라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 오해라는 겁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김 의원을 몇 년 전부터 알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실 여부를 떠나 김 의원이 명확한 해명 없이 미국으로 가버리면서 의혹은 일파만파 커졌습니다.

이 사건에 대한 진실은 이제 경찰 조사 결과에 달려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