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5월인데 벌써 불볕더위...영남 내륙에 폭염특보
    5월인데 벌써 불볕더위...영남 내륙에 폭염특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무척 더웠습니다.

    아직 5월인데, 전국적으로 한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렸는데요,

    속초와 울진이 34도를 넘었고, 영남 내륙에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뜨거운 햇볕이 도심을 달굽니다.

    한껏 달아오른 아스팔트는 이글이글 아지랑이를 뿜어냅니다.

    양산과 부채로 햇볕을 가리고, 시원한 음료도 마셔보지만, 더위를 쫓기에는 역부족입니다.

    시민들은 갑자기 찾아온 더위가 당황스럽습니다.

    [윤소연 / 대구 칠성동 : 날씨가 더운 것도 더운 건데 일단 햇볕이 너무 뜨거워서 길에 다니기도 그렇고, 반소매를 입어도 선크림을 바르지 않으면 탈까 싶어 돌아다니지도 못하겠어요.]

    [홍수민 / 대구 노변동 : 가뜩이나 대구의 여름이 더운데 여름도 일찍 찾아온 것 기분이고, 한 3달 동안 이 더위가 지속할 텐데 옷차림 등을 어떻게 해야할 지 걱정입니다.]

    시민들은 가까운 계곡을 찾아 때 이른 피서도 즐겼습니다.

    나무 그늘 아래 자리를 깔고 흐르는 계곡 물을 바라보며 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씻어냅니다.

    [지봉재 / 경남 김해시 외동 : 날씨가 오늘 너무 더워서 집에 있으니 너무 갑갑해서 장유 계곡에 오늘 처음 이렇게 찾아왔는데 너무 시원하고 좋네요.]

    강원도 속초가 34.3도, 경남 의령이 33.9도까지 치솟는 등 동해안과 영남 내륙의 낮 최고기온은 33도를 웃돌았습니다.

    경북 울진은 34도로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5월 기온으로는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이 때문에 영남 내륙지역에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기상청은 30도 안팎의 더위가 다음 주 초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물을 많이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