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격렬 저항' 中 어선, 실탄 900발 쏴 검거
    '격렬 저항' 中 어선, 실탄 900발 쏴 검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해경이 무려 실탄 9백 발을 쏴서 불법 조업 단속을 방해하는 중국 어선들을 쫓아냈습니다.

    지난해 공용화기 사용 방침을 밝힌 뒤 최다 사격입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 배타적 경제수역에서 허가 없이 고기를 잡던 중국 어선이 단속반을 보자 부리나케 달아납니다.

    [고속단정 단속반 : 쇠창살, 쇠창살, 쇠창살 보입니다.]

    속도를 줄이라는 명령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합동 단속반이 100t짜리 중국 어선을 나포하자 저항은 더 격해졌습니다.

    주변에 있던 중국 어선 70척이 단속반 배를 에워싸고 금방이라도 부딪힐 듯 앞을 가로막기도 합니다.

    이런 위협이 1시간가량 계속되자, 참다못한 해경이 기관총을 발사했습니다.

    [해경 경비함 : 조준 완료, 쏘기 시작!]

    30분가량 9백 발을 쏜 뒤에야 중국 어선들을 우리 바다에서 쫓아낼 수 있었습니다.

    나포된 중국 어선은 목포항으로 압송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단속 요원들이 배에 올라탈 수 없게 철조망과 쇠창살을 설치하고 조타실 철문은 밖에서 열지 못하게 아예 용접을 해버렸습니다.

    급기야 유리병까지 던지며 거칠게 저항했습니다.

    [함종천 / 서해어업관리단 무궁화 23호 대원 : 기상 여건도 좋지 않았고 바람도 많이 불었고 또 (중국) 선원들이 캔이나 맥주병을 던졌기 때문에 상당히 접근하기 힘들었습니다.]

    합동 단속반은 선장 등 11명을 붙잡아 무허가 조업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법에 따라 강력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불법 조업 중국 어선 선장 : 중국 수역은 고기가 씨가 말랐습니다. 대한민국 바다는 물고기가 많으니까 모험을 무릅쓰고 왔습니다.]

    또 단속반을 위협하고 달아난 중국 어선들의 증거 자료를 중국에 보내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할 계획입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