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중생이 가출 여고생 살해, 암매장까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1-11 15:09
앵커


가출한 여고생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혐의로 기소된 여중생 3명에 대해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검찰이 결심공판에서 구형한 형량보다 높은 형량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손재호 기자!

선고 내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창원지방법원 제4형사부는 살인죄로 구속기소된 15살 양 모 양에 대해 징역 장기 9년 단기 6년을 선고하고 15살 허 모, 정 모 양에 대해서는 징역 장기 8년 단기 6년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장기 7년 단기 5년을 구형했는데 이 보다 높은 형량입니다.

여기서 장기와 단기형이라는 것은 최대와 최소라는 의미입니다.

소년범의 경우 부정기형을 선고하는데 이번 선고의 경우 최대 9년 최소 6년의 형을 받았다고 보면됩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남자 공범들과 함께 숨진 피해자 15살 윤 모 양을 일주일간 감금해 폭행하고 잔혹한 가혹행위를 하는 등 심각한 수준의 폭행을 해 그 책임 정도가 가볍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학생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잔인성과 일회적 폭행이 아닌 일주일 이상 폭력이 지속돼 인간으로서 존엄성과 자존감을 짓밟은 행위"라고 선고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법원은 이들을 유인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23살 김 모 씨에 대해서는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앵커


이 사건이 발생했을때 상당한 충격이었는데요.

어떤 사건이었는지 다시 한번 정리해주시죠.

기자


숨진 윤 양은 지난 3월 가출을 하면서 여중생 3명과 또 다른 성인 남성 3명과 함께 생활을 해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윤 양은 강제로 성매매를 해야했고 갖은 폭행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그러던 중 윤 양은 지난 4월 10일 대구에서 이들의 집단 폭행에 의해 결국 숨졌습니다.

윤 양이 숨지자 이들은 숨진 윤 양을 경남 창녕군 대지면의 야산에 묻어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윤 양을 살해한 뒤 신원을 감추기 위해 사체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태웠던 것으로 드러나 잔혹성때문에 충격을 주었던 사건입니다.

지금까지 창원에서 YTN 손재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