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국
초등학교 여교사 반나체 학생훈계 충격

VOD

paly

[앵커멘트]

40대 초등학교 여교사가 반나체 차림으로 교실에서 학생들을 꾸짖은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김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일, 한 초등학교의 6교시 수업시간.

교실에서 한 학생이 휴대폰 고리와 인형을 잃어버리자, 담임 교사가 수업을 중단한 채 학생들을 꾸짖었습니다.

2시간쯤 흐른 뒤, 잃어버린 물건은 찾았지만, 훔쳐간 학생이 나타나지 않자 이 담임 교사는 갑자기 팬티만 남긴 채 옷을 모두 벗어버리고 "정직해야 한다"고 학생들을 훈계했습니다.

이 교사는 물건을 가져간 학생이 나타날 때까지 귀가시키지 않고 있다가, 오후 7시 40분쯤 학부모들이 와서야 학생들을 귀가 시켰습니다.

[인터뷰:학교 관계자]
"사람은 정직해야 된다. 결백해야 된다. 그런 과정에서 갑자기 옷을 벗은 거지요."

1분쯤, 아주 짧은 시간 벌어진 여 교사의 훈계에 30여 명의 남, 여 학생들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 사실을 전해 들은 학부모들이 학교에 찾아와, 담임 교체를 요구하며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인터뷰:학교 관계자]
"학부모들이 아침에 찾아와 아이들하고 담임하고 못 만나게 해달라. 우리는 저 교사한테 아이 공부 못 시키겠다."

학교 측은 담임을 긴급 교체하고, 정신적인 상처를 입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담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해당 여 교사는 병가를 내고 출근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 여고사의 지나친 훈계에 학생들과 학부모가 충격에 빠졌습니다.

YTN 김인철[kimic@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인도 축구선수, 골 넣고 '세리머니'하다 사망

인도 축구선수, 골 넣고 '세리머니'하다 사망
인도의 축구 선수가 골 세리머니로 공중제비를 돌다가 척추를 다쳐 사망했습니다. AP통신은 인도 미조람 프리미어리그의 베들레헴 벤구슬란 클럽에서 뛰는 피터 비악산그주알라가 척추 부상으로 사망해 조만간 추모 경기가 열릴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비악산그주알라는 지난 14일 치러진 경기에서 후반 16분 시즌 첫 골을 기록한 뒤 골 세리머니로 공중제비를 펼치다가 머리부터 땅에 떨어진 뒤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