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여교사 반나체 학생훈계 충격

  • 2011-07-08 08:44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마이피플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앵커멘트]

40대 초등학교 여교사가 반나체 차림으로 교실에서 학생들을 꾸짖은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김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일, 한 초등학교의 6교시 수업시간.

교실에서 한 학생이 휴대폰 고리와 인형을 잃어버리자, 담임 교사가 수업을 중단한 채 학생들을 꾸짖었습니다.

2시간쯤 흐른 뒤, 잃어버린 물건은 찾았지만, 훔쳐간 학생이 나타나지 않자 이 담임 교사는 갑자기 팬티만 남긴 채 옷을 모두 벗어버리고 "정직해야 한다"고 학생들을 훈계했습니다.

이 교사는 물건을 가져간 학생이 나타날 때까지 귀가시키지 않고 있다가, 오후 7시 40분쯤 학부모들이 와서야 학생들을 귀가 시켰습니다.

[인터뷰:학교 관계자]
"사람은 정직해야 된다. 결백해야 된다. 그런 과정에서 갑자기 옷을 벗은 거지요."

1분쯤, 아주 짧은 시간 벌어진 여 교사의 훈계에 30여 명의 남, 여 학생들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 사실을 전해 들은 학부모들이 학교에 찾아와, 담임 교체를 요구하며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인터뷰:학교 관계자]
"학부모들이 아침에 찾아와 아이들하고 담임하고 못 만나게 해달라. 우리는 저 교사한테 아이 공부 못 시키겠다."

학교 측은 담임을 긴급 교체하고, 정신적인 상처를 입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담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해당 여 교사는 병가를 내고 출근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 여고사의 지나친 훈계에 학생들과 학부모가 충격에 빠졌습니다.

YTN 김인철[kimic@ytn.co.kr]입니다.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