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中 황사 폭풍 강타...모래 먼지 한반도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2 13:05
앵커

스모그에 황사까지 겹치면서 오늘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뾰족한 대책이 없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기상청이 인공 강우 실험을 시행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중국에 올해 2번째 황사 경보가 내려졌다는데, 이 황사가 오늘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다고요?

기자

네이멍구 지역에서 발생한 황사 폭풍이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북동지역을 강타했는데요.

이 모래 먼지가 바람을 타고 오늘 오후부터 우리나라에 유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도가 지난번만큼 세지는 않겠지만, 수도권과 강원 일부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주의' 수준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밤사이 중국발 스모그도 유입된 상태여서 수도권은 초 미세먼지 농도도 평소보다 2배 이상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노약자와 호흡기 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하시는 게 좋겠고, 외출하신다면 황사용 마스크가 필요하겠습니다.

앵커

미세먼지가 점점 심해지고 있어 걱정인데, 최근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인공 강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요?

기자

중국에서 날아오는 미세먼지가 50% 정도를 차지하기 때문에 대책 마련이 어려운 건데요,

이런 상황에서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으로 인공강우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공 강우란 자연상태의 구름에 수증기가 달라붙을 수 있는 '요오드화 은'이나 드라이아이스와 같은 비의 씨앗을 뿌리는 데서 시작됩니다.

수증기가 붙어 물방울이 무거워지면 비가 돼 내리는데 이 비가 미세먼지를 씻어 내리게 한다는 것입니다.

이미 중국이나 미국에서는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가뭄을 해소하는 방법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도 올해 인공강우 실험을 할 예정이라고 하는데, 언제쯤인가요?

기자

아직 정확한 날짜와 장소가 정해지진 않았지만 올해 가을쯤 기상청에서 자체 다목적 항공기를 이용해 인공 강우 실험을 한다는 계획입니다.

담당 연구관의 이야기 들어보시죠

[장기호 / 국립기상과학원 연구관 : 9월이나 10월에 다목적 항공기가 들어오거든요 그때 본격적으로 합니다.]

기상청은 지난 2010년에도 항공기를 이용한 인공강우 실험을 진행했는데요,

6차례 비행을 통해 총 9회의 인공강우실험을 가졌는데, 44%의 성공률을 보였습니다.

올해는 기상청이 도입한 기상 관측용 항공기로 실험을 진행하고, 강우량 증가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본격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인공강우가 실제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나요? 부작용도 있을 것 같은데요?

기자

인공강우가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는 것은 국내에서도 이미 확인됐습니다.

지난 2010년 실험에서 경기도 안성 지역에 2mm 정도의 강우가 발생했는데 이 비가 미세먼지를 씻어내리며 농도가 낮아졌습니다.

또 중국도 지난 베이징 올림픽 당시 로켓을 발사해 인공강우를 유도하면서 대기 질 개선 효과를 보기도 했습니다.

다만 인공강우는 큰 비용이 드는 데다 수자원을 인위적으로 미리 사용하는 데 따른 주변 지역 피해가 생길 수 있어 충분한 검토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