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라가야 왕성 실체 드러낼 8.5m 높이 토성 확인
Posted : 2018-06-07 10:51
대가야·금관가야와 함께 가야 중심세력을 형성했던 고대 국가 아라가야의 왕성 실체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아라가야의 왕궁터로 지목된 경남 함안군 일원에서 지난달 발굴조사를 통해 5∼6세기 축조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규모 토성과 나무 울타리 시설을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토성의 높이는 8.5m, 성의 길이는 약 40m였으며 나무기둥을 설치하고, 차곡차곡 흙을 쌓아 올리는 판축 기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성벽 상부에선 방어시설로 보이는 2열의 나무 울타리 기둥도 발견됐고 성 내부 건물터와 구덩이 등에선 원통 모양 그릇 받침과 손잡이가 달린 주발, 붉은색 토기가 나왔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토성은 같은 시기 지어진 합천 성산토성, 양산 순지리토성 등에 비해 규모가 크고 축조기법이 정교하다는 평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