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높은 산도 거뜬...'드론 집배원' 뜬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9 10:36
앵커

반가운 소식을 전하기 위해 일년 내내 발로 뛰는 사람들, 바로 집배원입니다.

배달 물량은 적은데 갈 길이 험하다면 요즘 같은 폭염 속에 얼마나 힘이 들까요?

앞으로는 산간벽지 어디든 드론이 날아가 집배원들의 일손을 거들 것으로 보입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영월 드높은 봉래산 위로 드론이 날고 있습니다.

사람이 직접 가기 어려운 곳에 우편물을 배달하는 '드론 집배원'입니다.

[조대영 / 영월우체국 집배원 : 산 중턱이나 7부 능선 정도에 사시는데, 그럼 (배달하는 데) 시간도 많이 걸리고 몸에 무리가 많이 가는데 드론이 대신해줄 수 있다면 저희가 도움이 많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이 드론은 미리 목표지점만 입력해 놓으면 따로 조종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편물 5kg을 실은 이 드론은 기존에 30분 이상 걸리던 거리를 6분 만에 날아가 배달합니다.

2.3km를 날아간 드론은 780m 높이 산 꼭대기에 우편물을 무사히 전달했습니다.

드론 우체부는 산간 지역 배송 테스트에서 합격점을 받았지만 높은 고도를 안정적으로 오래 날기 위해서는 기술 보완이 필요합니다.

[정 훈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센터장 : 특히 라이다 (주변 지형을 감지하는 센서) 기술부터 영상처리 기술, 바닥 인식 기술까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문제가 생길 때 자동으로 판단해서 회피할 수 있는 기술을 추가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해안과 도심 지역에 이어 산간 지역까지 우편물을 배달한 드론 집배원, 이르면 2021년 기술 보완을 마친 뒤 비행 규제가 덜한 지역을 중심으로 실제 배달 업무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강성주 / 우정사업본부 본부장 : 서울이나 기타 다른 지역에는 여러 가지 규제 문제가 걸려있습니다. 좀 빨리 문제가 풀리면 드론 배달이 보다 활성화될 것이고...]

지난 2016년 미국에서 처음 드론 배달에 성공한 뒤 세계 각국에서 드론을 이용한 배송 서비스를 앞다퉈 시작하고 있습니다.

물류 유통을 크게 바꿔나갈 드론의 활약을 머지않아 국내 곳곳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YTN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