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산타는 실존 인물'... '산타 뼈' 연대 측정 결과는?
'산타는 실존 인물'... '산타 뼈' 연대 측정 결과는?
Posted : 2017-12-07 15:25

산타클로스의 뼈로 추정되는 조각이 탄소 연대 측정 결과 '실제 산타'와 같은 시대 뼈로 밝혀졌다.

산타는 서기 4세기 실존 인물인 '성 니콜라우스'에서 유래됐다. 니콜라우스는 서기 270년 무렵 리키아 지방의 한 부호에게서 태어난 아들이었다. 부모의 이른 죽음으로 유산을 모두 물려받게 되자 그는 모든 돈을 자선 활동으로 썼고, 자신은 기독교 신부가 됐다.

니콜라우스의 일화 가운데 가장 유명한 선행은 그가 가난한 집안의 세 딸을 위해 지참금을 준 일화다. 세 딸을 둔 아버지는 가난해 딸들을 시집보낼 수 없게 되자 딸들을 모두 사창가에 팔아버리려고 했다.

그러자 니콜라우스는 위기에 처한 딸들을 돕기 위해 한밤중에 몰래 창문 너머로 황금이 들어있는 자루 세 개를 던져 넣었다고 한다. 딸들은 덕분에 팔려 나갈 위기를 모면하고 무사히 시집을 갈 수 있었다.

구전으로 내려오던 이야기는 이후 니콜라우스의 생일에 서로에게 선물을 주는 관습으로 변했고, 이것이 산타클로스의 시초가 됐다.

현재 이탈리아와 프랑스 등 다수의 가톨릭 성당에는 '성 니콜라우스 뼛조각들'이라는 이름이 붙은 조각이 보관돼 있다. 그런데 최근 영국 옥스퍼드대학 연구팀이 조각을 방사성탄소로 연대 측정한 결과, 그 가운데 하나가 실제로 성 니콜라우스가 살았던 4세기의 뼈로 밝혀져 진짜 산타의 뼈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록에 따르면 성 니콜라우스는 서기 343년에 지금의 터키 지역에서 사망했기 때문.

물론 단지 같은 시대로 밝혀졌다고 해서 뼛조각이 니콜라우스의 것임을 확신할 수는 없다. 연구팀 책임자 탐 하이암 교수는 "과학은 무엇이 맞는지는 증명할 수 없지만, 무엇이 '틀린지'는 증명할 수 있다"며 탄소 연대로 측정한 시대가 틀리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세계 곳곳에 존재하는 '니콜라우스 뼈'들을 모두 조사해 몇 개의 뼈 연대가 일치하는지 추가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