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혈액 검사로 치매 조기 진단...국내 기술 상용화 추진
Posted : 2017-10-23 14:03
혈액 검사만으로 치매를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상용화됩니다.

묵인희 '국가 치매 연구 개발위원장'은 서울대 의대 교수 시절 개발한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에 이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술은 증상이 나타나기 전 혈액 검사만으로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 여부를 90% 정도의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알츠하이머는 치매의 '3분의 2'가량을 차지하는 원인 질환으로 뇌세포가 손상되기 전에 조기 진단하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김진두 [jd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