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사 "토성의 위성 내부 바다에 생명체 존재 가능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14 13:47
앵커

토성의 위성 내부에서 분출되는 뜨거운 물에서 생명체 탄생에 필요한 성분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지구 밖 생명체 존재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태양계 행성 가운데 2번째로 크고 신비한 띠를 두른 토성.

토성은 수십 개 위성을 거느리고 있는데 그 가운데 하나인 엔켈라두스입니다.

나사의 무인 탐사선 카시니호는 지난 2015년, 엔켈라두스에서 수증기 기둥을 포착했습니다.

표면을 뒤덮고 있는 얼음층 아래 약체 상태의 물, 바다가 있는데 그 물이 표면의 갈라진 틈새에서 수증기로 분출된 것입니다.

그런데 분출된 수증기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생명체 가능성이 더 커졌습니다.

수소가 1.4%, 이산화탄소도 0.8%가 들어 있는데, 수소와 이산화탄소는 서로 반응해 미생물의 에너지원인 메탄을 만들 수 있습니다.

또 섭씨 90도 이상에서 생성됐을 것으로 보이는 규산염 성분도 발견됐는데, 생명체의 에너지원이 될 수 있습니다.

실제 지구의 심해에서 뜨거운 물이 뿜어져 나오는 열수구는 박테리아와 같은 생명체 탄생의 근원입니다.

[린다 스필커 / 미항공우주국 나사 연구원 : 지구처럼 엔켈라두스도 생명체 발생에 필요한 대부분의 요소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인 사이언스를 통해 발표됐으며, 나사는 비슷한 환경을 지닌 목성의 위성에 대한 조사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