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상현실 성큼...'아바타' 현실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6-17 10:00
앵커

허공에서 팔을 저으면 그대로 따라 하는 로봇.

영화 아바타에 나왔던 기술인데 이제 현실에서도 가능하게 됐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인데 가상공간과 현실 세계의 간격이 점점 좁혀지고 있습니다.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허공에 손을 좌우로 움직이자 화면도 함께 움직입니다.

주먹을 쥐고 펴는 것만으로도 지도를 검색할 수도 있고, 멀리서 움직이는 팔의 행동도 로봇팔이 그대로 따라 합니다.

영화 같은 이 기술의 비밀은 팔에 찬 밴드에 있습니다.

팔이 움직일 때마다 근육에서 나오는 전기신호를 측정해 움직이는데, 기존 기술과 달리 행동을 미리 예측할 수도 있습니다.

[김기훈, KIST 로봇미디어연구소 책임연구원]
"동작 의도를 느리게 파악하면 시간 지연이라는 문제가 생겨 촉감 신호와 맞지 않아 인식하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신기술은) 동작 이전에 나오는 신호를 파악해 어떻게 움직일지 예측하는 기술입니다."

가상현실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안경식 디스플레이는 기존 제품보다 작고 가벼워졌습니다.

크기는 절반, 무게는 70%나 줄였습니다.

[박지형, KIST 로봇미디어연구소 책임연구원]
"상용제품보다 착용이 편한 안경식 디스플레이입니다. 몰입감을 주면서도 초점거리가 짧은 집적형 렌즈를 개발함으로써 가능해졌습니다."

현실과 가상세계를 하나로 연결할 수 있는 인체 감응 기술로, 재난현장에서 로봇을 원격제어하거나 헬스케어 서비스 등 활용 분야가 다양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범재, 실감교류인체감응솔루션연구단 연구단장]
"한 장치는 사용자에게 가상공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주고, 한 장치는 그 안의 가상정보를 움직이고 조작할 방법을 함께 제공해줘 마우스를 대체해 신개념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로도 이용될 수 있습니다."

이번에 개발한 장치는 올해 창업을 통해 제품을 만들고, 올 하반기 안으로 상용화에 나설 예정입니다.

YTN science 양훼영[hw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