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중국, 미국 기업 신규 진출 어렵게 해"
Posted : 2018-09-12 17:06
미국의 대규모 관세부과로 무역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중국이 보복 조치로 미국 기업의 중국 진출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AP통신은 중국에 진출한 200여 개 미국 기업을 회원사로 둔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의 부의장인 제이컵 파커가 최근 중국 고위 관료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취지의 발언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파커 부의장은 "최근 중국 관료들이 미중 관계가 개선되고 안정될 때까지 미국 기업들의 면허 신청을 받지 않겠다는 뜻을 위원회 대표들에게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