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9·11테러 17주년 추모식...트럼프 "폭압에 굴복하지 않을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2 06:40
앵커

9.11 테러 17주년을 맞아 미국 전역에서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잇따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여객기 안에서 테러범과 맞싸운 희생자들에게 특별한 경의를 표하고, 미국은 어떠한 폭압에도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3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9.11 테러 추모식이 올해도 맨해튼 그라운드 제로에서 엄숙하게 거행됐습니다.

17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사랑하는 가족들을 잃은 유족들은 그날의 아픔을 잊을 수 없습니다.

[지아니나 탄 / 9·11 테러 유족 (아버지 사망) : 아버지이자 수호천사 세사르 아모란토 알바아라, 저희는 당신이 보고 싶고, 언제나 당신을 사랑할 거에요.]

[제프리 키팅 / 9·11 테러 유족 (동생 사망) : 제 동생은 소방관 폴 핸론 키팅입니다. 우리는 매일 당신을 생각하고, 가족들은 당신을 그리워합니다.]

추모식은 또 다른 테러현장이었던 펜실베이니아 생크스빌에서도 거행됐습니다.

17년 전 오늘 여객기가 납치된 사실을 안 승객과 승무원들은 테러범에 저항했고 추가 테러는 막았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취임 후 처음 이곳을 찾은 트럼프 대통령은 테러범과 용감히 맞서 싸운 희생자들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이곳은 이제 미국의 저항을 보여주는 기념비가 되었습니다. 이 기념비는 지금 세계에 메시지를 주고 있습니다. 미국은 결코 폭압에 굴복하지 않을 것입니다.]

또 다른 추모식은 미 국방부 청사에서 거행됐고 펜스 부통령이 참석해 희생자들을 애도했습니다.

9.11 테러 추모식은 이곳 뉴욕뿐 아니라 LA 등 미국 전역에서 거행됐습니다.

미국민들은 참혹했던 그 날을 기억하면서 나라를 더 안전하게 지키겠다는 의지를 되새겼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