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일 건축물, 형제처럼 닮았다...김영택 화백 펜화 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02:28
앵커

한국과 일본의 오랜 문화적 교류의 역사를 펜으로 표현하는 화가가 있습니다.

일본 도쿄에서 열린 김영택 화백 펜화 전시회에 손보람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복궁 광화문 복원도입니다.

흑백으로 그려진 광화문 모습에서 선조들의 기운이 느껴집니다.

일본 유명 관광지 기요미즈 사(?水寺)입니다.

건물 내부 구조까지 세밀하게 표현돼 있습니다.

올해 여름 일본 도쿄에서 김영택 화백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이채연 / 관람객 : 평소에 미술에 관심이 있고 집 근처에서 전시회가 있다고 해서 왔어요. 정말 멋있어요. 아주 세밀하고 좋아요.]

25년 동안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건축 문화재를 그려 온 김영택 화백.

0.05mm 가는 펜을 이용해 작품마다 50만 번 넘게 손질합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호류 사나 도다이 사 등 일본 문화재를 그린 작품이 함께 전시되었는데요.

흑백의 그림으로만 보면 한일 건축 문화재는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닮아있습니다.

[김영택 / 화백 : 우리나라에는 전란 때문에 다 불타 없어져서 우리 탑이라든가 백제 시대 건물의 원형이 안 나와 있어요. 그래서 일본 와서 제가 그리면서 (일본에는) 우리 탑의 원류가 별로 변하지 않고 거의 원형으로 남아 있다는 걸 느꼈어요.]

한반도와 일본은 기원전부터 인적·문화적 교류를 활발히 이뤄 왔는데요.

이제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백제 시대의 흔적도 일본 건축 문화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펜으로 정교하게 그려진 김 화백의 작품은 한일 간의 길고 깊은 인연을 더욱 뚜렷이 보여줍니다.

[마쓰나가 마키코 / 방문객 : 한국과 일본의 건물, 기요미즈 사(?水寺) 그림도 저기에 있었지만. 기본적으로는 같은 아시아 계통이라는 걸 알 수 있었고, 또 콜로세움 같은, 서양과 동양도 또 다르다는 걸 느꼈습니다.]

[김영택 / 화백 : 이번 전시가 한국 사람과 일본 사람, 특히 일본 사람이 봤을 때 건축물로 봐서는 (한국과 일본은) 거의 동일이구나, 집안 관계구나, 이웃 사촌 정도도 아니라, 그렇게 느끼기를 기대합니다.]

찬찬하고 차분하면서 부드러움이 느껴지는 김영택 화백의 작품들.

건축 문화재의 원형뿐만 아니라 한일 간 문화교류의 역사도 함께 기록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월드 손보람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