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탈리아 제노바 '교량 붕괴 참사' 원인 조사 시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8 09:48
앵커

현재까지 38명의 사망자가 확인된 이탈리아 제노바 교량 붕괴 참사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이탈리아 정부가 희생자들을 위해 장례식을 '국장'으로 치르기로 했지만, 대다수 유가족은 이를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황보선 유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무너진 다리 끝에 가까스로 멈춰 선 트럭.

생사의 갈림길에서, 운전기사가 폭풍우 속에 시동도 끄지 못하고 남겨둔 탓에 윈도 브러시는 계속 움직였습니다.

사고가 난 지 사흘 만에야 이 트럭이 끔찍한 자리를 벗어납니다.

다리 아래서는 20명 안팎의 실종자들을 찾는 수색작업 방식이 바뀌었습니다.

이제 생존자를 찾기는 힘든 시점이 됐다는 판단에 구조대원들의 조심스러운 손작업 대신 중장비를 동원한 철거 작업이 본격적으로 개시됐습니다.

수십 명의 목숨을 앗아간 참사 원인 조사도 시작됐습니다.

이탈리아 교통부와 검찰은 사고 교량의 유지·보수 등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원천적인 설계 결함이 붕괴의 원인이 됐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교량 운영사인 '아우토 스트라데' 측에는 그간 안전관리 의무를 준수했는지 여부를 15일 안에 입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당국은 운영사가 안전관리에 소홀했던 것으로 드러날 경우 고속도로 운영권 회수 또는 거액의 벌금 부과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20여 개에 이르는 이탈리아 민간 고속도로 운영사 가운데 최대 회사인 '아우토 스트라데'는 이탈리아 고속도로의 절반에 가까운 3천20㎞ 구간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데, 패션 기업 '베네통'이 모기업입니다.

[루이지 디 마이오 / 이탈리아 부총리 겸 노동산업장관 : 제 선거구 유세에 베네통이 선거자금을 대준 것도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운영권을 회수해도 됩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희생자들의 장례식을 국가장례 형식으로 치르기로 했지만, 분노한 대다수 유가족은 국장 참여를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