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창고 신발 상자에 방치됐던 꽃병, 205억 원에 '낙찰'
창고 신발 상자에 방치됐던 꽃병, 205억 원에 '낙찰'
Posted : 2018-06-13 15:40

소더비 경매 측이 청나라 시대에 만들어진 도자기 꽃병을 대중에 공개했다. 꽃병의 높이는 약 30cm, 꽃병에 그려진 소나무와 사슴은 모두 '장수'를 상징한다.

수십 년 동안 신발 상자에 버려져 있던 꽃병은 소유자의 조부모가 19세기 말 친척으로부터 받은 물건으로 알려졌다.

정밀 조사 결과 공개된 이 꽃병은 18C 건륭제를 위해 징더전시 특별 공방에서 제작된 물건으로 확인됐다. 건륭제는 1735년부터 60년을 재위하며 청나라의 최전성기 이끌었던 황제다. 소더비는 "꽃병은 같은 시대의 비슷한 물건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매우 귀중한 물건"이라고 전했다.

입찰가는 최초 44만 파운드(약 6억 4천만 원)로 시작했지만, 이후 30배 이상 급증하며 1,420만 파운드에 최종 낙찰됐다. 화병 주인은 "화병은 조부모가 친척에게 물려받은 유품 중 하나"라면서 "우리는 화병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신발 상자에 넣어놨다"고 말했다.

소더비의 유럽 회장 헨리 하워드는 "중국 예술은 수 세기 동안 유럽 전역에서 수집돼 왔지만 일부는 아직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집과 다락방을 샅샅이 뒤져봐야 할 때"라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