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흉기로 돌변한 전자담배...몰래 넣은 것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4 00:30
앵커

며칠 전 일본의 한 유명 카누 선수가 라이벌 선수의 음료 통에 몰래 금지 약물을 넣었다 적발된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비슷한 사건이 또다시 일본에서 일어났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사]
지난해 6월, 37살의 한 남성은 갑자기 심한 두통과 혀 마비증세를 느꼈습니다.

지인으로부터 건네받은 담배를 기구에 넣고 열을 가해 피우는 가열식 전자담배로 피운 뒤였습니다.

이 남성이 그날 하루 동안 피운 담배는 모두 14개비.

담배가 이상하다는 이 남성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담배꽁초와 혈액 검사에서 치명적인 수은이 들어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수은은 액체 상태일 때는 큰 문제가 없지만 300도 이상의 열이 가해져 기체가 되면 독성이 훨씬 강해집니다.

이 남성 역시 강한 독성을 띤 수은을 흡입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입니다.

[누마자와 사토시 / 쇼와대 약학부 교수 : 기체가 된 수은을 들이마시면 신경 장애가 나타납니다. 수은을 증기로 마시고 죽은 사람도 있습니다.]

경찰은 담배를 건넨 36살 미야와키씨를 체포했습니다.

미야와키씨는 1개비당 0.3~0.5g의 액체 수은을 필터 부분에 넣었다며 범행을 시인했습니다.

[주민 : 놀랐어요. 그런 일을 저지를 사람으로는 보이지 않아요.]

미야와키씨는 과거 피해 남성이 일하던 휴대전화 수리회사의 사장이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월급을 주지 않아 이를 둘러싸고 둘 사이에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미야와키씨가 기체가 되면 독성이 커지는 수은의 특성까지 생각해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보고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