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김정은 이어 김여정도 인권제재...김정은 일가 정조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12 08:55
앵커

미국 정부가 김정은 위원장에 이어 여동생인 김여정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렸습니다.

김정은 일가를 정조준하면서, 트럼프 행정부를 향해서는 북 인권문제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주문하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박신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정부가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렸습니다.

지난해 7월 김정은 위원장을 제재한 데 이어 여동생까지 타깃으로 삼으면서 김정은 일가를 정조준하고 나선 겁니다.

미 국무부는 북한 인권유린 실태에 관한 2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고, 재무부는 이를 토대로 개인 7명과 기관 2곳을 추가로 제재 대상에 포함했습니다.

김여정 외에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민병철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 모두 7명이 제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기관으로는 북한 경제 계획을 총괄하는 국가계획위원회와 노동성도 포함됐습니다.

이들은 미국 입국이 금지되고 미국 내 자금 동결과 거래 중단 등의 조치를 받게 됩니다.

북미 관계가 중단된 상태에서 이번 조치가 실질적 타격을 주기는 어렵지만, 북한 정권 핵심부를 겨냥했다는 점에서 압박감은 클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미 정부 입장에서는 인권 문제에 있어서는 정권을 초월한 강력 대응 의지를 밝히면서 곧 들어설 트럼프 행정부를 향해서도 인권문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주문하는 뜻으로도 풀이되고 있습니다.

특히, 미 재무부가 인권유린에 관련된 북한 관리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제재 대상 인물과 단체를 추가해 갈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트럼프 정부 아래서도 인권 유린에 대한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YTN 박신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