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반기문 "동생 기소 국민께 송구...전혀 아는 것 없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12 07:12
앵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자신의 동생과 조카가 미 법원에 기소된 것 관련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사과했습니다.

오늘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반 전 총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귀국 소감을 밝힐 예정입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비행기를 타기 위해 부인 유순택 여사와 함께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반 전 총장은 탑승에 앞서 특파원들과 만나 동생과 조카가 뇌물 혐의로 미 법원에 기소된 것과 관련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사과했습니다.

[반기문 / 전 유엔 사무총장 : 가까운 가족이 이러한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서 당혹스럽고, 민망스럽고, 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서 아주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을 합니다.]

동생과 조카의 기소 소식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몰랐다고 부인했습니다.

[반기문 / 전 유엔 사무총장 : 전혀 알고 있었던 게 없었죠. 성장한 조카이다 보니까 사업을 어떻게 하는지 제가 거의 뭐 관계가 없었고, 만나지도 않고 그랬습니다.]

반 전 총장은 퇴임 후 휴식을 취하면서 가족과 함께 깊이 성찰하는 기회를 가졌으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가장 잘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뇌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시아나 여객기를 타고 귀국길에 오른 반 전 총장은 오늘 오후 5시 반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귀국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반 전 총장은 귀국을 하루 앞두고 터진 동생과 조카 문제로 적지 않게 당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본격적인 대선 행보와 함께 검증 작업 역시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