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 1967년 갑산파 숙청에 불쾌감 표명"
지난 1967년 북한의 이른바 '갑산파 숙청' 당시 중국 정부가 김일성 주석의 결정에 내심 불쾌감을 표시했다는 내용의 외교문서가 공개됐습니다.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공개한 외교문서를 보면 평양 주재 루마니아 대사관은 지난 1967년 7월 28일 본국에 보낸 전문에서 갑산파 숙청에 대한 중국 대사관 소속 외교관의 반응을 보고했습니다.

전문에 따르면 중국 외교관은 갑산파 숙청으로 친 중국 성향의 인사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게 된 반면 북중 관계 발전에 부정적인 역할을 한 이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전 당시 중국이 엄청난 재원을 북한에 투입했지만 북한 지도부가 이런 희생에 대해 감사를 표시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우드로윌슨센터의 제임스 퍼슨 연구원은 북한이 최근 '유일사상 10대 원칙'을 39년 만에 개정했다면서 장성택 처형은 김정은 유일 지도체제를 공고화하려는 노력의 맥락에서 분석돼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평양공항 시찰 후 '버럭'한 김정은

평양공항 시찰 후 '버럭'한 김정은
[앵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이 여전히 지팡이를 짚은 모습으로 이번엔 평양 국제공항 건설 현장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평양을 국제도시로 만들겠다는 욕심에 못미쳤는지 공사를 중단하고 다시 설계하라고 질책했습니다. 김희준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이번엔 평양 순안국제공항 2청사 건설 현지지도에 나섰습니다. 왼손에 지팡이를 들었지...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