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찰 조사받던 광동제약 관계자 투신...생명 지장 없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2 02:42
광동제약이 특정 광고업체에 일감을 주고 거액의 현금을 받은 혐의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한방병원 이사장 이 모 씨가 건물에서 투신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이 씨가 저녁 식사를 위해 검찰청사 밖으로 나갔다가 근처 건물에서 뛰어내렸다면서 현재 의식은 있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 씨가 투신 전 변호인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고, 변호사의 신고를 접수한 검찰과 경찰이 서울 서초동에서 투신한 이 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광동제약 임직원들이 광고비 집행과 관련해 불법 리베이트를 수수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오늘 오전 서울 서초동에 있는 광동제약 본사를 압수수색 해 광고 집행 관련 문서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고 수억 원대 금품을 뒷돈으로 되돌려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전·현직 임직원을 상대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