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세대 인권변호사' 한승헌, 국민훈장 무궁화장 받는다
Posted : 2018-09-11 14:42
'1세대 인권변호사'로 불리는 한승헌 전 감사원장이 사법부 70주년을 맞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습니다.

대법원은 모레(13일) 오전 11시 대법원 청사 2층 중앙홀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사법부 70주년 기념행사에서 한 전 감사원장이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한 전 감사원장은 권위주의 정부 시절 인권변호사로 '동백림 간첩단' 사건과 김지하 시인의 '오적' 필화사건 등을 변론하는 등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헌신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박정희 정부 시절 긴급조치 위반사건의 재판을 맡아 유일하게 무죄를 선고한 고 이영구 판사와 직장 내 성희롱 문제의 법적 제도적 해결 기틀을 마련한 김엘림 한국방송통신대 법학과 교수도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