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속보] 메르스 1명 확진...쿠웨이트 출장 다녀온 60대 남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8 19:01
앵커

오늘 서울대병원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8월 쿠웨이트에 다녀온 60대 남성이라고 하는데요.

잠시 뒤 질병관리본부장이 긴급 브리핑을 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정규 기자!

메르스 확진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지난 2015년 대한민국을 강타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확진자가 3년 만에 나왔습니다.

오늘 오후 4시쯤 서울대병원에서 60대 남성 1명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서울에 사는 61살 A 씨로, 지난달 16일부터 그제인 6일까지 쿠웨이트에 머물렀습니다.

어제 입국한 A 씨는 발열과 가래 끓는 등의 증상을 보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늘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있는 서울대 병원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고, 현재 격리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전해진 상황은 이것이 전부입니다.

잠시 뒤 7시 반,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정부 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할 예정입니다.

메르스 발병 상황과 향후 대책 등에 대한 설명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3년 전의 악몽이 떠오르는데, 메르스 어떤 병인지도 설명해 주시죠.

기자

메르스는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급성호흡기 감염병입니다.

이전까지 사람에게서는 발견되지 않았던 새로운 종류의 바이러스로 박쥐나 낙타 등에게서 옮겨진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잠복기는 보통 2일에서 14일 정도입니다.

이 기간에는 아무 증상도 없지만, 일단 발병하면 38℃ 이상의 고열과 기침,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2012년 메르스가 처음 발생한 뒤 전 세계 25개 나라에서 1,167명의 감염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479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5년에 상륙했습니다.

그해 5월 바레인에서 입국한 68살 남성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같은 해 12월까지 186명의 감염자가 발생했습니다.

부실한 초동대처로 전 세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메르스 환자가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한 국가라는 오명을 썼습니다.

예방 백신이나 치료약도 개발되지 않아서 당시 20.4%의 높은 치사율을 보였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