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치원 붕괴 사고 현장, 밤샘 복구 작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8 11:02
앵커

서울 상도동 유치원 붕괴사고 현장에서는 밤사이에도 계속해서 복구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안전성 조사에서 추가 붕괴위험이 낮고 주변 주택들도 안전하다는 결과가 나왔지만, 주민들은 불안해하며 밤을 지샜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좁은 골목길을 헤치고 대형 덤프트럭이 연신 공사장 안으로 들어갑니다.

트럭은 가득 담아온 흙을 쏟아 내자, 굴착기가 바쁘게 땅을 다집니다.

지반이 무너져 내리면서 기울어져 버린 유치원 건물이 추가로 무너지는 걸 막기 위한 응급조치입니다.

지반이 더 침하할 수 있다는 진단 결과에 따라 파버린 땅에 다시 흙을 메꾸는 겁니다.

25톤 덤프트럭 3백여 대 분량의 흙이 필요한 만큼, 당분간 24시간 공사가 불가피합니다.

하지만 20m 위에 위태롭게 걸려있는 유치원 건물을 보고 있자니, 주민들은 보강공사에도 맘을 놓을 수가 없습니다.

[박성일 / 서울 상도동 주민 : 지면에서부터 저 높이 봐봐요. 이 상태에서 저걸 보수해서 다시 짓는다고 해도 영 불안해요.]

주민센터 등에서 하룻밤 몸을 피했던 주민들도 집으로 돌아오긴 했지만 불안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유치원 건물마저 완전히 무너져 내릴까 봐 마음은 아직도 조마조마합니다.

[윤원규 / 서울 상도동 주민 : 놀래 가지고 아까도 청심환 먹었어요. 어제 저녁에도 먹고, 무서워 가지고. 소리를 들었으니까 무섭잖아.]

사고 수습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도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를 위해 경찰은 우선 관할 구청에 건설 인허가 관련 서류 제출을 요청했습니다.

또 시공사가 안전관리 의무를 다했는지 지질검사와 안전영향 평가 등을 제대로 받았는지도 꼼꼼히 살필 계획입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