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정원 정치공작' 박원동 징역 6년 구형 "업보라 생각"
Posted : 2018-09-05 19:23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각종 정치공작에서 핵심 역할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원동 전 국익정보국장에 대해 검찰이 징역 6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엄벌이 필요하다며 자격정지 5년과 함께 이같이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국가기관이 특정 여론 조성 목적으로 여론 형성 과정에 직접 개입하는 행위는 어떤 명분으로도 절대 허용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전 국장은 최후 진술에서 "제 지위에서 지휘부의 지시 사항을 부하 직원들에게 전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제 업보라고 생각하고 어떤 처벌도 달게 받고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국장 변호인도 누구라도 국익정보국장 지위에 있었다면 원장이나 차장의 지시를 거부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양형에 참작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 전 국장은 '박원순 제압문건' 작성에 관여하고, 박 시장이 당선된 2011년 선거 이후 국정원이 2012년 총선과 대선에서 당시 여권의 승리를 돕기 위해 '선거 대응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을 주도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박 전 국장에 대한 선고는 10월 12일 오후에 이뤄집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