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특검, 김경수 경남지사 내일 재소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8 11:44
앵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내일(9일) 김경수 경남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지원 기자!

김경수 경남지사가 언제 다시 특검에 나오게 되나요?

기자

특검은 내일(9일) 오전 9시 반 김경수 경남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합니다.

김 지사를 '댓글조작' 사건의 공범이자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지 사흘 만입니다.

특검팀은 어제(7일) 1차 조사기록 분석에 집중하면서, 김지사 측 변호인과 추가 소환 시점을 조율했습니다.

1차 조사는 오전 9시 반부터 다음날 새벽 4시 무렵까지 18시간이 걸렸는데, 이번에도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전망입니다.

앵커

현직 도지사라 1차 조사로 끝낼 거란 전망이 우세했는데 며칠 안 돼서 또 부르는 이유가 뭔가요?

기자

일단, 한 차례 조사만으로 특검이 준비한 내용을 모두 살펴보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고 합니다.

특검이 준비한 질문지만 A4 용지로 백여 장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지난 조사에서 김 지사는 특검 측이 제기한 의혹을 적극적으로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김 지사는 지난 2016년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드루킹' 김 씨가 이끄는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조직도를 본 기억은 있지만, 댓글조작프로그램을 본 기억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지사가 선거를 앞둔 국회의원이다 보니 드루킹 일당이 조직과 지지자의 규모를 과시하듯 설명했지만,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보여준 적은 없다는 겁니다.

사안마다 김 지사의 답변이 길어지기도 하는 만큼, 이번 조사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예측하기는 어렵습니다.

앵커

지난 조사와 달라지는 점이 있을까요?

기자

일단, 핵심 쟁점은 지난번의 연장선에 있습니다.

먼저, 특검은 지난 2016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드루킹' 김동원 씨 일당을 만나 댓글조작프로그램을 확인했는지 추궁하고, 6·13 지방선거 때 댓글조작을 돕는 대가로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는지 등 관련 의혹을 파헤칠 예정입니다.

양측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이번에는 '드루킹' 김동원 씨 등 핵심 피의자들과 대질신문을 진행할 가능성도 열려있습니다.

이번 재소환으로 조사가 마무리되면, 특검은 김 지사의 신병처리, 즉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앵커

1차 조사 때 김 지사가 특검에 출석하면서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혔는데, 이번에도 그렇게 공식 입장을 발표하게 되나요?

기자

공개 소환인 만큼, 이번에도 김 지사가 간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1차 조사에 임하기 전, 김 지사는 '정치 특검이 아닌 진실 특검이 돼달라'며 당당하게 조사받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새벽에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도 '특검이 유력한 증거를 확인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는데요.

조사 전후로 '뼈 있는 발언'이 나오다 보니 이번에는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입니다.

앞서 특검은 김 지사 측이 이번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는데요.

이에 대해 김 지사 측은 뜻이 와전된 것이라며 김 지사는 이번 소환 때도 포토라인에 서서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