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시민이 결정한 학생부 개선..."혁신보다 보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2 17:19
앵커

학생과 학부모 등 시민들은 학교생활기록부를 개선하기 위해 혁신보다는 보완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 학생부는 큰 틀에서 지금과 크게 다름없이 기재될 전망입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교육부의 첫 '국민 정책숙려제'로 꼽힌 학교생활기록부 개선안.

학생과 학부모, 교원 등 시민 백 명이 내놓은 개선 방향은 혁신보단 보완입니다.

앞서 교육부는 학생의 수상 경력이나 자율동아리 활동은 학생부에 쓰지 말자고 시안을 내놨지만, 시민참여단은 현행대로 유지하되 보완책을 마련하자고 결정했습니다.

또 봉사활동 특기사항도 교내·교외활동을 모두 적자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강원 / 한국사회갈등해소센터 소장 : 부작용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 항목이 갖고 있는 장점, 예컨대 성취도의 부분, 다양성의 부분 그런 것들이 중요하니 보완을 만들어서 대안을 세우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의견으로….]

다만 학생의 소논문 활동은 기록에서 빼자고 합의했습니다.

[김태훈 / 교육부 정책기획관 : 소논문에 대해서도 정규교과 수업 중 교과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에 기재하는 방안보다는 모든 교과 소논문을 미기재하는 방안에 더 많은 참여단이 합의했습니다.]

교육부는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학생부 개선 방안을 확정해 대입제도 개편안과 함께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번이 첫 정책 숙의이고 교육부가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밝힌 만큼, 내년 학교생활기록부는 큰 틀에서 현행과 크게 달라지지 않을 전망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