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심 사형' 이영학 측, 항소심서 선처 호소
'1심 사형' 이영학 측, 항소심서 선처 호소
Posted : 2018-05-17 17:25
중학생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 측이 2심에서 사형선고가 마땅한지 다시 살펴봐 달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첫 항소심 공판에서 이영학 측 국선변호인은 사형이라는 처벌은 교화 가능성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검찰은 이영학은 범행도 나쁘지만, 그 행위에 대한 뉘우치지도 않고 있다며 1심에서 법정최고형이 내려진 건 당연하다고 반박했습니다.

삭발한 채 나온 이영학은 생년월일을 확인하는 재판부의 질문에 "네 맞습니다"라며 큰소리로 답한 뒤 재판 때는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영학은 지난해 9월 딸의 친구를 집으로 데려와 추행·살해하고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습니다.

또 아내를 때리고, 성매매하도록 알선하는 동시에 몰래 촬영한 혐의도 받습니다.

이에 1심은 사회에 복귀할 경우 더욱 잔혹하고 변태적인 범행이 일어날 수 있어 사회 공포와 불안을 감출 수 없을 것이라며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