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노량진 학원가서 결핵 확진...접촉자 500여 명 검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7 18:36
수험생 수만 명이 상주하는 서울 노량진의 학원가에서 결핵 확진 자가 나오자 보건 당국이 긴급 조사에 나섰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9일, 서울 노량진동의 공무원학원에 다녔던 23살 A 씨가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당국은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A 씨와 접촉한 사람이 5백 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이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결핵 감염이 확인된 접촉자들은 치료를 안내하고, 나머지에 대해선 오는 11일부터 이틀 동안 1차 잠복 결핵 검사를, 내년 2월 2차 검사를 할 예정입니다.

학원은 보건소의 요청으로 일부 수험생에게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지만, 다른 학생들에게는 이를 알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학원 측은 보건 당국의 지시를 따랐으며, 수험생의 동요를 막기 위함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