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집요한 학부모 협박에 퇴직...교권 보호 '구멍'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22 08:34
앵커

한 학부모가 자식을 위한다며 벌인 잇단 협박과 괴롭힘 때문에 존경받던 초등학교 교사가 큰 상처를 받고 교단을 떠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학교 측은 소극적 태도로 일관했는데요

교권 침해 사례는 매해 수천 건씩 발생하지만 이처럼 정작 교사를 보호해야 하는 학교나 관련 법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김혜민(가명)씨는 1년 전까지만 해도 존경받는 초등학교 교사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평생 헌신했던 교단을 떠나 몸과 마음의 상처를 씻어내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이소연(가명) · 김혜민(가명) / 교사 지인, 초등학교 교사 : 나이가 있었지만 아이들에게 늘 초심, 첫 부임의 선생님처럼 정성을 다했어요. 그리고 되게 노련하셨고.]

그녀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일은 반 아이들의 사소한 다툼에서 시작됐습니다.

아이들의 다툼은 학부모 사이의 감정싸움으로 번졌고, 한 학부모의 요청에 학교폭력대책위원회까지 열렸습니다.

그런데 이를 두고 상대방 학부모가 교사의 책임이라며 공격하기 시작한 겁니다.

[이소연(가명) · 김혜민(가명) / 교사 지인, 초등학교 교사 : 교육청에 민원 넣겠다, 끝까지 가겠다, 언론사에 알리겠다고 그러면 그거 자체가 너무나 큰 공포에요. 교사한테. 교장실에 찾아가겠다, 이것도 무서운 일이거든요. 내가 문제 교사가 되니까.]

학부모는 밤낮없이 협박 문자를 보냈고, 집까지 찾아와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은 교사는 병원 신세까지 져야 했습니다.

견디다 못한 교사는 학교 측에 교원지위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달라고 했지만 단칼에 거절당하고 말았습니다.

[이소연(가명) · 김혜민(가명) / 교사 지인, 초등학교 교사 : 공모교장으로 나가야 한다든가, 특히 교육청에 장학관이나 뭐가 또 되어야겠다는 무언가가 있으면 교사에게 '선생님이 비세요. 선생님이 어떻게 되도록 사건을 최소화합시다.'(라고 하는 것이죠.)]

계속된 요청에 위원회가 열리기는 했지만 이미 교사는 지칠 대로 지쳐버렸고, 교단을 떠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처럼 교권침해 사건은 해마다 수천 건에 달할 정도로 끊임없이 벌어지지만 교원지위법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습니다.

학교장이 교권 침해 사실을 알았을 때 치유와 교권 회복을 위한 조치를 해야 하고, 사건을 축소하거나 무마하면 안 된다고 정해놨지만, 현장에서는 잘 지켜지지 않는 게 현실.

[이동섭 / 국민의당 국회의원 : 사회문제가 되었을 때 학교 이미지에 타격을 입고 학교 선생님들을 손가락질하는 그런 분위기로 가기 때문에 쉬쉬하면서 막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것들을 발생하는 즉시 학교장이나 학교 당국에서 신고를 의무적으로 수 있게끔 (개정안을 냈습니다)]

오늘 밤 국민신문고에서는 심각한 교권침해 사례와 흔들리면서도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교단의 현실을 들여다보고 해법을 모색합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