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군 소령이 술자리서 후임 장교 폭행...'갑질'까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08 13:08
앵커

현역 육군 소령이 술자리에서 후임 장교를 폭행해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평소 다른 후임들에게도 폭언은 물론 잡일을 시켰다는 주장까지 제기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국 기자!

우선 폭행 사건이 어떻게 발생한 것인지 궁금한데요. 상황 설명해주시죠.

기자

먼저,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 보겠습니다.

수요일이던 지난달 26일 밤 10시쯤, 그러니까 평일 밤 경기도 용인에 있는 식당 인근 모습입니다.

남성이 차량 뒷좌석에서 내려 걸어갑니다.

비틀거리는 모습이 얼핏 봐도 술에 취한 것처럼 보이는데요.

이 모습을 지켜보던 남성이 다짜고짜 허벅지를 힘껏 걷어찹니다.

다리를 맞은 남성은 중심을 잃고 상대방을 끌어안습니다.

사복 차림이긴 하지만 이들은 긴급환자 이송을 책임지는 인근의 모 육군부대 소속 장교들입니다.

38살 박 모 소령이 술자리에서 후임인 A 중위를 폭행한 겁니다.

폭행은 회식을 마치고 나온 뒤 시작됐습니다.

30여m 정도 떨어진 인근 상가 앞으로 이동하면서 무려 십여 분 동안 이어졌습니다.

당시 목격자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목격자 : 따귀도 때리고 주먹질도 하고 그런 거죠. (많이 취한 상태였나요?) 술들이 많이 취했어요.]

박 소령은 A 중위의 얼굴 부위를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폭행을 당하던 A 중위도 역시 박 소령을 향해 두어 차례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만취한 장교들 간의 난동은 시민의 신고로 현장에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일단락됐습니다.

당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 장병 인권 보장을 내걸고 취임한 지 2주도 채 되지 않은 시점이었습니다.

앵커

평일 밤 만취한 장교들의 폭행 사건, 군 기강 해이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 같은데요. 폭행 이유는 뭡니까?

기자

박 소령이 A 중위를 폭행한 것은 A 중위가 술에 취했다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해당 부대원 4명이 모여 술을 마신 뒤 돌아가야 하는데, A 중위가 술에 만취해 귀가하기를 거부하고, 욕설을 내뱉었다는 것인데요.

앞서 박 소령은 A 중위가 회식자리에 늦게 도착하자 술을 강요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목격자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목격자 : 상관이 술을 먹인 거예요. 술을 먹인다는 건 기합을 준다는 거죠. 늦게 왔다고 벌주를 먹인 거예요.]

스스로 술을 강요한 뒤, 취했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인데요.

결국, 만취 상태에서 폭행당한 A 중위는 얼굴 곳곳에 멍이 드는 등 전치 2주의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앵커

폭행을 가한 박 소령이 평소 부하 직원들에게 이른바 '갑질'을 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고요.

기자

YTN 취재 결과, 박 소령은 앞서 부대원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일삼아 부대로부터 '경고장'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심지어 박 소령이 술을 마신 다음 날 식당에 두고 온 자신의 차를 부대로 대신 가져오라는 식의 부당한 지시를 했다는 부대원들의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부대원들은 박 소령이 진급에 중요한 일종의 인사권인 '평정권'을 언급하며, "자신에게 잘하라"고 압박을 했다고 말합니다

앵커

폭행 사건에 대한 수사는 어떻게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박 소령과 A 중위를 폭행 혐의로 함께 입건해 사건을 군 헌병대로 인계했습니다.

사건을 넘겨받은 군 당국은 박 소령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목격자로부터 A 중위 역시 두어 차례 주먹을 휘둘렀다는 진술을 확보해 상관 폭행과 모욕 혐의를 두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건에 연루된 두 장교 모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은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박찬주 대장의 공관병 갑질 논란에 이어 중간 간부들의 음주 폭행까지 불거져 군 지휘관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