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무면허 운전자 앞서가던 오토바이 '쾅'...외국인 노동자 2명 사상
    무면허 운전자 앞서가던 오토바이 '쾅'...외국인 노동자 2명 사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면허가 취소된 30대 남성이 앞서가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아 외국인 노동자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화재와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밤사이 사건 사고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도로 가에 오토바이가 부서진 채 쓰러져 있고, 차량 파편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

    어젯밤 9시 10분쯤, 33살 지 모 씨가 몰던 SUV 승용차가 앞서가던 오토바이를 추돌한 현장입니다.

    사고로 캄보디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 26살 A 씨가 현장에서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B 씨도 크게 다쳐 병원에 옮겨졌습니다.

    [이 모 씨 / 외국인 노동자 고용주 : 성실하게 일 잘했고 여태. 묵묵하게 일 잘하는 그런 직원이었습니다.]

    운전자 지 씨는 편도 1차로의 이 좁은 도로를 시속 90㎞의 빠른 속도로 달리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 씨는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무면허 운전자로, 경찰 조사에서 과속으로 달리다 앞에 있던 오토바이를 피하지 못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지 모 씨 / 무면허 사고 피의자 : 제가 발견했을 때는 거의 닿기 직전에 피하긴 했는데 (늦었죠.)]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지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사람들이 손으로 코를 가린 채 건물을 빠져나옵니다.

    어제저녁 8시 10분쯤, 경남 창원시 6층짜리 건물 지하 1층 노래방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불로 건물 이용객 82명이 대피하고 노래방 70㎡ 정도가 불에 탔습니다.

    어젯밤 10시쯤 충북 충주시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는 7.5톤 화물차가 도로 가드레일을 들이받았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공사 안내 차량이 파손되고 현장 일대가 30여 분 동안 통제됐습니다.

    경찰은 앞서 달리던 차량이 갑자기 멈춰 사고가 났다는 화물차 운전자 50대 조 모 씨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양시창[ysc08@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