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초등생 유괴살해 10대 "당분간 자리 비울 것"
    초등생 유괴살해 10대 "당분간 자리 비울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같은 아파트에 사는 8살 초등학생을 유괴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10대 소녀가, 범행 이후 태연하게 SNS에 글을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고교 자퇴생 17살 김 모 양은 범행 당일인 지난 3월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당분간 자리를 비울 거라는 글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양은 앞서 같은 날에는, 우리 동네에서 아이가 없어졌다는 글도 올렸습니다.

    김 양은 트위터 게시물이 2만3천여 개에 이르며, 시신 일부를 건넨 공범 19살 박 모 양과도 트위터를 통해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양은 지난 3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8살 초등학생 여학생을 인천 동춘동 자택으로 유인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