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정유라 입에 촉각...이르면 오늘 영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01 11:54
앵커

어제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바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입에 검찰은 물론 관련된 피의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오늘 밤 정 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최재민 선임기자 연결해 덴마크 체포 150일 만에 국내로 압송된 정 씨의 검찰 수사와 관련된 얘기를 들어보겠습니다.

정유라 씨가 어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바로 검찰에서 조사가 이뤄졌죠?

기자

국내 송환 첫날 9시간에 걸친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정 씨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에서 어제 오후 5시부터 자정 무렵까지 관련된 피의자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는 자정쯤 마무리됐습니다.

정 씨가 심야 조사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정 씨는 조사 과정 내내 모른다거나 잘 기억나지 않는다는 답변을 자주 하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 씨와 변호인이 작성된 피의자 신문조사를 검토하는 데 시간이 걸려 오늘 새벽 1시 40분쯤에야 중앙지검 청사를 나와 구금 장소인 서울남부구치소로 이동했습니다.

앵커

서울남부구치소는 최순실 씨가 수감 돼 있는 곳이 아닙니까?

구치소에서 마주칠 가능성은 없나요?

기자

엄마와 딸이 같은 구치소에 수감되는 기구한 운명을 맞았습니다.

애초 법원은 지난 2월 정 씨의 체포 영장을 발부하면서 최 씨가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점을 고려해서 정 씨는 남부구치소에 수용하는 것으로 정했습니다.

당시 법원은 정 씨의 체포영장 유효기간을 2023년 8월까지로 하고 체포 시 구금 장소는 남부구치소로 적시했습니다.

그런데 3월 말 박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수감되자 최 씨가 남부구치소로 옮겨가면서 최 씨 모녀가 같은 구치소에 있게 된 겁니다.

구치소에서 마주칠 가능성은 없습니다.

두 사람이 말을 맞출 가능성에 대비해 철저히 두 사람이 접촉하지 못하도록 구치소 측이 특별 관리를 하기 때문입니다.

정 씨는 어제 독방에 수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정 씨가 어제 새벽에 구치소에 구금됐는데 오늘도 오전부터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지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오전 9시쯤 검찰청사에 도착해 오전 10시부터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앞서 정 씨는 오늘 새벽 남부구치소에 도착한 뒤 간단한 신체검사를 비롯한 입감 절차를 밟고 새벽 4시쯤 수용 절차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오늘 검찰에 소환되면 주로 어떤 것을 조사받게 되나요?

기자

정 씨가 받은 혐의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어머니 최 씨와 공모해 이화여대에 부정 입학하고 학점 특혜를 받았는지 여부입니다.

죄명으로는 업무방해 혐의가 되고요.

이대 입시 비리는 이미 사실 관계가 어느 정도 확인된 사안입니다.

두 번째가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외환을 밀반출해 독일에서 주택을 구매했는지도 조사대상입니다.

혐의 가운데 가장 무거운 게 뇌물 혐의인데 승마 훈련 지원 명목으로 삼성 측에서 203억 원을 받았는지 여부입니다.

오늘도 조사는 특수1부만 조사합니다.

삼성 뇌물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어제 조사에서는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죠?

기자

그렇습니다.

일부 사실관계를 제외하고 공모 관계를 비롯한 대부분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른다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일정 부분은 어머니가 시켜서 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 인천공항에 입국해서도 사실 아는 게 별로 없다거나 저도 퍼즐을 맞추고 있는데 잘 연결되지 않는 게 없을 때도 있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영장 청구 가능성과 영장이 청구된다면 언제쯤?

기자

정 씨는 대한항공기 안에서 우리 시간 기준으로 어제 오전 4시 8분에 체포됐습니다.

따라서 체포 만료 시한은 내일 오전 4시 8분까지입니다.

그사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으면 정 씨는 풀려나게 됩니다.

영장청구 시기는 이르면 오늘 밤이 될 것 같습니다.

이렇게 되면 이르면 내일 늦어도 모레는 정 씨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리게 됩니다.

앵커

정 씨는 박 전 대통령과 최 씨 관계를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인물로 추정되지 않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정 씨가 어떤 진술을 하는지에 따라 국정농단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물론 관련 피의자들도 정 씨의 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정 씨가 럭비공이라는 별명처럼 거침없이 발언을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습니다.

다만 어제 취재진에게 자신은 아는 사실이 별로 없다며 자기 혐의와 관련된 부분은 구체적인 진술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정 씨에게서 어떤 구체적인 의미 있는 진술을 확보하느냐가 국정농단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정 씨가 입국한 어제 공교롭게도 어머니 최순실 씨는 이대 입학 비리와 관련한 재판에서 사실상 법정 최고형인 7년이 구형됐죠?

기자

그렇습니다.

업무방해죄와 관련한 법정 최고형은 징역 5년입니다.

그런데 최 씨는 입학 비리와 학점 특혜를 비롯한 여러 가지 업무방해 혐의를 받아 검찰이 7년을 구형했습니다.

여러 가지 혐의의 경우 한 가지 혐의의 최고형의 절반까지 더할 수 있는데 업무방해죄와 관련해 최 씨가 법원에서 받을 수 있는 법정 최고형은 7년 반입니다.

최 씨는 사실상 업무방해죄와 관련한 법정 최고형을 구형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또 최 씨가 어제 결심공판에서 정 씨를 용서해 달라고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죠?

기자

그렇습니다.

자신은 상관없지만, 딸과 어린 손자 만은 비난을 거둬달라고 눈물로 재판부와 국민에게 읍소했습니다.

최 씨는 국민께서 유라를 용서해 주기 바란다며 앞으로 남은 생을 유라가 바르게 살아갈 수 있도록 관용을 베풀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습니다.

최 씨는 정유라 씨가 사춘기에 언론이 비난이 심해져 반대급부로 SNS에 심하게 말을 한 거지 그렇게 나쁜 아이는 아니다며 두둔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정 씨의 입국으로 국정농단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지 두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또, 최순실 씨의 심경 변화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지금까지 최재민 선임기자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