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단독] "아저씨가 구해줄게"...초등생 3명 살린 이웃 부녀
    [단독] "아저씨가 구해줄게"...초등생 3명 살린 이웃 부녀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화요일 인천의 반지하 주택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초등학생 3명이 갇히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는데요.

    시커먼 연기가 집 안을 가득 채운 위기의 순간, 한걸음에 달려온 이웃 부녀의 활약으로 아이들 모두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의 한 빌라 건물의 반지하 주택, 창틀 사이로 까만 연기가 새어 나옵니다.

    겁에 질린 어린 소녀들이 창문 밖으로 손을 뻗어 간절하게 구조를 요청합니다.

    지나가던 남자아이가 돌멩이로 쇠창살을 쳐보지만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할머니!"

    잠시 후, 한 남성과 젊은 여성이 베란다 밖으로 코가 새카매진 아이들을 꺼내 올립니다.

    매캐한 냄새를 참아내며 초등학생 3명의 목숨을 살린 건 윗집에 살던 이웃 부녀였습니다.

    50대 아버지는 방범창을 뜯어내고 20대 딸은 놀란 아이들을 안심시키며 위기의 순간을 넘겼습니다.

    [심동주 / 초등생 구조 시민 : 나와서 보니깐 애들이 까매져서 창살에 매달려 있어서 (방범창을) 깨고…. 애들이 맨발로 나와 있으니깐 딸이 신발도 벗어서 주고 (그랬거든요.)]

    불은 12살 초등학생 김 모 양이 친구들을 불러 튀김 요리를 준비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식용유를 달궈놓고 방안에서 노는 사이 불길은 벽을 타고 거세게 번졌고, 시커먼 연기가 순식간에 온 집안을 덮쳤습니다.

    [김용수 / 인천 서부소방서 홍보팀장 : 불이 주방 쪽으로 많이 번졌어요. 하마터면 큰일 날 뻔했습니다. 주민이 따님이랑 신속하게 구조하지 않았다면 학생들도 굉장히 위험에 빠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소방당국은 소중한 생명을 살린 심 씨 부녀에게 화재 진압 유공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