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앤이슈] 박 전 대통령이 남긴 말말말
    [뉴스앤이슈] 박 전 대통령이 남긴 말말말

    동영상시청 도움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는 박 전 대통령.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해서는 예상대로 별다른 언급이 없었습니다.

    지난 대국민 담화 때도 박 전 대통령은 의혹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먼저 1, 2차 대국민 담화 때 모습 보시죠.

    [박근혜 / 前 대통령 (지난해 10월 1차 대국민담화) : 저로서는 좀 더 꼼꼼하게 챙겨 보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인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박근혜 / 前 대통령 (2차 대국민 담화, 지난해 11월) :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추진된 일이었는데….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하는 자괴감이 들 정도로 괴롭기만 합니다. 저 역시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이며,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습니다.]

    하지만 검찰과 특검의 수사도 모두 거부했죠.

    3차 대국민 담화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주변 관리를 잘하지 못한 잘못만을 인정했을 뿐, 혐의는 사실상 부인했습니다.

    [박근혜 / 前 대통령 (3차 대국민 담화) :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했던 일들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저의 큰 잘못입니다.]

    이후 약 한 달 만에 박 전 대통령은 출입기자들과 깜짝 신년 기자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국정 농단, 뇌물, 블랙리스트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완전히 엮은 것'이라는 표현을 쓰며 더욱 강한 어조로 적극 반박했습니다.

    [박근혜 / 前 대통령 (지난 1월 신년인사회) : 보도라든가 소문, 얘기, 어디 방송 나오는 것을 보면 너무나 많은 왜곡, 오보, 거기에다 허위가 그냥 남발이 되고 그래 갖고 종을 잡을 수가 없게, 어디서 어디까지가 사실인가…. 참 마음이 답답하고 무겁고 그런 심정입니다. 완전히 엮은 것입니다. 어디를 도와주라 한 것과는 제가 정말 확실하게 말씀드리는데 그 누구를 봐줄 생각, 이것은 손톱만큼도 없었고 제 머릿속에 아예 없었어요. 기업인들 생각하면 또 거기도 미안한 마음이 많아요. 여러 가지의 공감을 해서 참여를 하고, 동참을 그분들이 해 준 건데, 압수수색까지 받고…. (블랙리스트는) 전혀 모르는 일이에요. 보도를 보니까 굉장히 숫자가 많고 그런데 저는 전혀 알지 못하는 일입니다.]

    같은 달 25일에는 보수 성향의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역시 직접 자신을 변호했습니다.

    [박근혜 / 前 대통령 (지난 1월, 정규재 TV 인터뷰) : 뭔가 오래전부터 기획된 것이 아닌가 하는 그런 느낌도 지울 수가 없어요, 솔직한 심정으로. 내가 몰랐던 일들이 많이 있었구나. 여러 가지 사업체를 어떻게 했다 그래서 사익을 어떻게 했다 그런 일도 있다고 하니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참 그런 거를 몰랐던 거, 그런 거에 대한 불찰에 대해서 많이 마음이 상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여태까지 밝힌 입장을 보면 선의, 배신, 사익으로 요약됩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은 국익을 위해 '선의'로 추진했던 일이고, 이 과정에서 최순실 씨가 이권을 추구하는 '배신'행위를 한 사실을 알지 못했으며, 아무런 '사익'도 취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성실하게 수사받겠다는 박 전 대통령.

    과연 오늘 검찰 수사는 어떻게 받고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