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민심에 영향 미칠 수 있는 몇 가지 장면
    민심에 영향 미칠 수 있는 몇 가지 장면

    동영상시청 도움말

    ■ 방송 : YTN 뉴스특보
    ■ 진행 : 정찬배 앵커, 장민정 앵커
    ■ 출연 :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 최재민 YTN 선임기자

    ◆앵커 : 구속과 불구속을 우리가 지금 여기서 판단하기도 어렵고요. 그리고 미치는 영향을 따로 생각하지는 않겠습니다만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선거에 영향은 미치지 않더라도 민심에는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장면이 몇 가지 있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대통령이 과연 그 수의를 입고, 죄수복을 입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 지금까지 저렇게 꼿꼿했던 모습에서 그리고 오늘도 정송주 미용사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건 여담입니다만 매일 올림머리를 하던 사람이 나중에 검찰 구속돼서 올림머리는커녕 머리를 질끈 묶고 이런 모습을 국민들한테 보여주었을 때 국민들의 마음이 무너진다라는 이런 생각을 하는 분들도 많이 있을 것 같거든요. 이건 그냥 제가 생각하는 겁니다만. 이렇게 저렇게 해석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경우는 또 어떻게 봐야 될까요?

    ◇인터뷰 : 당연히 그런 점도 있을 겁니다. 현직에 있을 때 수사과정 속에서 대리인들, 변호인들이 이야기를 했었죠. 여성 대통령이라는 점을 감안해 달라고 했었는데 법 앞에 누구나 평등해야 되지 않겠느냐. 더구나 전직에 권력을 가졌던 사람은 오히려 일반 국민보다 엄격하게 해야 된다는 이런 말도 충분히 있을 만합니다. 그리고 지금 앵커가 얘기하신 대로 감정적인 그런 부분이 있을 겁니다. 머리를 묶고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겁니다. 알다시피 그동안 대외적인 활동 없이 관련자들 내부적으로 접근하는 것에 매일 아침마다 미용사 자매가 찾아다녔기 때문에 당연히 오늘 공개적으로 밖에 나가는 시점에서 그렇게 머리를 묶고 가거나 그러지는 않을 겁니다.

    국민의 입장에서 봤을 때 삼성동 앞에서 마마 하면서 엎드리고 있는 그런 소수의 분위기가 있는데 제가 야박할 수 있지 모르겠지만 그럴 수 있습니다. 유승민 의원이 어제 토론회에서 대통령을 구속한다면 우리나라 대통령의 품격의 문제이지 않겠느냐는 말을 했는데 달리 생각해 보면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이르게 되고 파면되게된 것 자체가 품격을 이미 상실된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안타깝지만 오히려 엄격하게 법 앞에 평등 차원에서 정리를 해 주고 새로운 차원으로 넘어가는 것이 달리 보면 오히려 국가의 품격을 지키는 새로운 출발이 될 수도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