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광주 '사랑의 가위손'..."아내의 따뜻한 밥상이 가장 큰 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28 15:32
광주에서 택시기사로 일하는 선평식 씨는 지난 1980년부터 올해로 37년째 이발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어릴때 미용기술을 배운 전문가로, 서른살 때 택시 운전을 시작하면서부터 요양원과 복지관을 다니며 어르신들의 머리를 손질해드리고 있다는데요.

영업택시를 몰 때는 일주일에 단 하루 쉬는 날마다 봉사를 가,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도 컸지만, 찾아갈 때마다 얼굴을 쓰다듬으며 반기는 어르신들 모습에 봉사활동을 멈출수 없었다고 합니다.

이제 개인택시를 몰며 한달에 3번씩 이발봉사를 한다는 선평식 씨. 봉사 후 아내가 수고했다며 차려주는 따뜻한 밥상이 가장 큰 상이자 행복으로, 이 따뜻한 행복을 앞으로 10년은 더 이어가고 싶다고 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