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건추적後] 또 죽음 부른 데이트 폭력...경찰 안일한 대응 비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19 09:09
앵커

서울 주택가에서 또 한 여성이 전 남자친구에게 무참히 살해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여성이 도와달라며 경찰에 신고까지 했지만, 끔찍한 상황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데이트 폭력이 부른 살인, 그리고 무력했던 경찰의 대처를 취재했습니다.

사건추적 후,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9일 서울 논현동 주택가입니다.

33살 강 모 씨가 주머니에 손을 넣은 채 유유히 걸어갑니다.

헤어지자는 전 여자친구를 주먹과 발로 무참히 때리고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태연히 자리를 떠난 겁니다.

[목격자 A 씨 : 남자가 도망가는 것을 저희가 보고 그쪽으로 갔거든요. 여자분이 피도 많이 흘리고 있었고….]

강 씨에게 맞아 머리에 큰 상처를 입은 35살 이 모 씨는 결국 나흘 만에 병원에서 숨을 거뒀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주차장입니다. 당시 숨진 여성은 헤어져 준다는 말에 남성을 만나기 위해 이곳에 나왔습니다.

숨진 이 씨의 지인들은 전 남자친구인 강 씨의 폭언과 폭행이 여러 달 동안 계속됐다고 증언합니다.

[목격자 B 씨 : (남성이) 그 여자를 폭행을 많이 해서, 그 여자가 갈비뼈도 부러진 적도 있었어요.]

이 씨는 급기야 강 씨가 자신의 집에 몰래 들어가자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경찰은 강 씨가 이른바 동거인으로 등록돼 있다며 문제 삼지 않았습니다.

남성이 폭행이 아닌 다른 사건으로 수배돼 있어 파출소로 데려가긴 했지만, 벌금을 내자 풀어줬습니다.

[당시 출동 경찰관(서울 강남경찰서) : (남성이) 흥분하지 않은 상태였고요. 만나지 못할 상황이라고 판단했었고….]

하지만 강 씨는 파출소를 떠난 지 2시간 만에 이 씨를 불러내 무참히 폭행을 가했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연인관계였고, 예측할 수 없던 일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 : 경찰이 개입함으로써 오히려 화를 돋우는 격이 있습니다. 남녀 간의 관계가….]

하지만 경찰의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작지 않습니다.

[최희진 / 한국여성의전화 활동가 : 동거인이라고 생각한다면 가정폭력범죄 특례법에 따라서 긴급임시조치라는 조치도 취할 수 있었음에도….]

지난해 4월에도 서울 가락동에서 남성이 헤어진 여성을 살해하는 등 최근 5년 동안 이른바 데이트폭력으로 벌어진 살인이나 살인미수는 467건에 달합니다.

그저 연인 사이의 일이라는 무관심 속에 또 한 명의 여성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