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제2의 태블릿 PC', 삼성이 전달 가능성"
    "'제2의 태블릿 PC', 삼성이 전달 가능성"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검팀이 장시호 씨 측으로부터 넘겨받은 제2의 태블릿 PC가 삼성을 통해 최순실 씨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검 이규철 대변인은 지난 2015년 8월 출시된 삼성 갤럭시 탭 기종의 PC가 시중에 유통되기 전, 임직원이 갖고 있던 시제품 상태로 최 씨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특검이 공개한 제2의 태블릿 PC에는 최순실 씨가 제품 출시 한 달 전인 2015년 7월 24일부터 5개월 동안 삼성 관계자 등과 이메일을 주고받은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만약 삼성 측이 출시 전 제품을 최 씨에게 미리 제공한 것이 확인되면, 이재용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을 독대하기 전부터 최 씨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사실이 입증될 수 있습니다.

    다만 최 씨가 사용한 이메일 계정은 다른 곳에서도 연동해 사용할 수 있으므로 제2의 태블릿 PC가 아닌 다른 기기로 이메일을 주고받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태민 [tmkim@ytn.co.kr]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