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특검 "태블릿 PC는 최순실 것"...崔 "감정해야"
    특검 "태블릿 PC는 최순실 것"...崔 "감정해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례적으로 장시호 씨가 제출했다는 최순실 씨의 태블릿 PC 분석결과를 세세히 공개했습니다.

    왜 최 씨가 사용하던 태블릿이 맞는지를 설명한 건데, 최 씨 측은 여전히 감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카 장시호 씨가 제2의 태블릿 PC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직후, 최순실 씨 측은 또다시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잡아 땠습니다.

    앞서 JTBC에서 보도한 태블릿 PC와 마찬가지로 장 씨가 제출한 태블릿PC 역시, 전문기관의 감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경재 / 최순실 씨 측 변호사 : (최순실 씨는) 사용한 적도 없고 본 적도 없다, 느닷없이 왜 그게 나타났는지 모르겠다, 그동안에 수많은 압색하고 했는데 왜 나왔는지 알 수 없고….]

    그러자, 특검팀은 작심한 듯, '왜 최순실의 태블릿이 맞는지'를 입증할 '팩트'를 쏟아냈습니다.

    면밀한 디지털 분석 작업을 거쳤다는 점을 강조하며, 사용자 이름과 연락처, 이메일 계정까지 모두 최 씨의 것과 일치했다고 공개했습니다.

    또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등 측근들과 주고받은 이메일도 100통이 넘게 쏟아졌고,

    최 씨가 휴대전화 등에서도 사용하던, 알파벳 엘 자 형태의 잠금 패턴까지 일치한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규철 / 특검보 : 이미 특검에서 정상적인 디지털 포렌식 절차를 거친 것으로 특검은 재감정이 필요 없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제2의 태블릿 PC에서 나온 최 씨의 각종 흔적은 삼성의 뇌물 수사와 직결된 데다, 최 씨의 국정농단 정황이 추가로 드러난 핵심 물증입니다.

    태블릿에서 나온 대통령의 수석비서관 회의 말씀 자료엔 국정교과서와 관련한 내용이 포함됐고 정호성 전 비서관은 유난히 최 씨가 수정을 많이 했던 문서라고 증언까지 했습니다.

    그러나 최 씨 측은 여전히 '재감정'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당분간 양측의 신경전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